상단여백
HOME
옥천군, 제10회 옥수수 감자 축제 앞두고 감자 수확 한창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옥천군 옥수수 감자 축제’를 20여일 앞두고 감자 산지인 옥천군 안내면에서 달큰한 감자 수확이 한창이다.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옥천군 옥수수 감자 축제’를 20여일 앞두고 감자 산지인 옥천군 안내면에서 감자 수확이 한창이다.

쌀·밀·옥수수와 함께 세계 4대 작물에 속하는 감자는 비타민C가 풍부해 항염증·항산화 효과에 탁월하다. 

철분과 칼륨이 다량 함유돼 있어 빈혈예방과 나트륨 배출에도 도움이 되고, 타 조리법에 비해 수분 함량과 영양가가 높은 삶은 감자는 적은 양으로도 포만감을 주며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인기가 높다. 

특히 대청호 상류지역 청정 환경에서 자란 안내 감자는 비옥한 땅과 풍부한 일조량 덕에 달큰하고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2016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감자농사 3년차에 접어든 박구봉 씨(72, 안내면 도율리)는 마을사람 몇몇의 손을 빌려 3400여㎡ 크기의 감자밭에서 이틀째 수미 감자를 수확하고 있다.  

박 씨는 “올해는 파종기 때 자주 내린 비와 수확기 가뭄 등으로 지난해 보다 수확량이 줄었지만, 7000kg 정도는 거뜬히 수확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역 농협과 계약재배를 맺은 박 씨 감자는 일부는 지역 내 마트로 팔려 나가고, 나머지는 저장고에 보관했다 다음달에 있는 옥수수 감자 축제 때 선보인다. 

굵기에 따라 가격이 결정되는 감자는 현재 농산물 도매시장 경매에서 20kg 1박스 당 21000~23000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대청호 인근의 깨끗한 자연환경을 이점으로 내건 ‘제10회 옥수수 감자 축제’는 다음달 14~15일 이틀간 안내면 현리 종합축제장과 생태공원 일원서 열린다. 

감자와 옥수수를 비롯해 포도·옻나무 등 지역의 대표 농·특산물이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고, 옥수수 따기·감자 캐기 등의 체험 행사도 다채롭게 펼쳐진다. 

옥천지역에는 전체 995농가가 97ha의 밭에서 한해 2009t가량의 감자를 생산한다. 

 

김진호 기자  happyjino79@naver.com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