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충청북도
제천시, 「창의123주년 제천의병제」새롭게 태어나다!- 개막뮤지컬 “다시, 팔도에 고하노라!”- 

오는 19, 20일 양일 간 옛 동명초등학교에서「창의123주년 제천의병제」가 개최된다. 

올해로 123주년을 맞은 제천의병제는 숭고한 의병정신을 시민정신의 기본 지표로 승화시키고 제천의 역사적 의미를 널리 알리고자 매년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해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의병정신의 가치와 의미를 되짚어볼 수 있는 중요한 역할을 해오고 있다. 

하지만, 의병정신과 의식행사에 치중한 나머지 정작 시민들과 호흡하는데 있어 적잖은 괴리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이에, 제천시는 올해 민선7기를 맞아 제천의병제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기 위하여, 시민 참여율이 저조하거나, 기존 의식행사에 치중됐던 일부 프로그램들을 개편하고, “新 제천의병제”를 모티브로 시민․관객들이 이해하기 쉽고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가을축제로 승화․발전시킬 계획이다. 

이번 의병제는 필수 의식행사인 호좌의진의 넋을 기리는 고유제와 순국의병위령묘제는 기존대로 진행하되, 개막식부터는 시민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프로그램들로 진행될 예정이다. 
오는 19일 오후5시 옛 동명초등학교에서 개최될 이번 개막행사는 기존 정형화된 틀에서 벗어나 제천의병의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한 단막극 및 뮤지컬 등의 공연형태로 기획 연출되며, 제천의병제 역사에 전환점이 될 새로운 장르의 개막행사로 주목을 받고 있다. 

또한, 이번 개막행사에는 제천의병과 관련이 깊은 최근 인기리에 종영된 역사드라마 ‘미스터션샤인’에서 열연했던 배우 강신일씨가 나레이션을 맡게 되어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특히, 축하공연에는 유명 뮤지컬배우 손준호&김소현 부부가 출연하여 개막행사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어서, 시민 및 관객들에게 한결 편안하고 풍성한 제천의병제로 다가갈 수 있을 전망이다. 

아울러, 20일 오후4시 문화회관에서는 의병정신의 모체라고 할 수 있는 민족의 정체성을 다룬 의병 추모공연 “아리랑, 삶의 노래-흩어진 사람들”이 진행된다. 

전쟁, 강제이주, 망명 등으로 모국을 떠나 살고 있는 우리 민족의 삶을 노래하는 다큐멘터리 콘서트 형식의 의병 추모공연은 새로운 무대예술 양식의 작품으로써, 새롭게 태어나는 제천의병제에 그 역사적․문화적 요소를 가미할 예정이다. 

정세정 기자  94saejeong@daum.net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