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대전 방문의 해 방향타를 세우다- 대전 방문의 해 기획위원회 분과별 회의, 심도 깊고 열띤 토의 펼쳐져 -

대전시는 18일 오후 1시 창의실에서 대전 방문의 해 기획위원회 분과회의를 개최했다.

기획위원회 분과회의는 지난 3월 18일 기획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분과별 회의를 통한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반영한 결과이다.

‘여행콘텐츠 분과’는 여행상품 기획과 발굴 등, ‘여행기반 분과’는 수용태세 개선과 여행편의 제공 등, ‘홍보·마케팅 분과’는 온·오프라인 홍보와 이벤트 실시 등을 담당한다.

이날 회의는 여행콘텐츠 분과, 여행기반 분과, 홍보·마케팅 분과 순으로 진행됐으며, 소규모 인원으로 회의가 진행된 만큼 심도 깊고 열띤 토의와 대전 방문의 해와 관련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내용이 오고갔다.

여행콘텐츠 분과에서는 여행도시 대전이 되기 위해서는 대전에 있는 다양하고 매력 있는 관광자원을 콘텐츠로 재구성하고 상품화하는 것이 포인트인 만큼 판매할 수 있는 여행 프로그램 개발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여행기반 분과에서는 여행객들이 친절한 서비스에 감동을 받으면 재방문으로 이어진다며, 여행 관련 종사자의 서비스 마인드 함양을 위한 캠페인 실시가 제안됐다.

홍보·마케팅 분과에서는 5월부터 본격적으로 다양한 축제와 행사가 개최되므로, 사전에 SNS를 통한 홍보를 대폭 확대 실시해야한다는 의견을 제안됐다.

대전시 관광마케팅과장은 “이번 분과회의에서 제안된 의견들을 실무추진단의 검토를 거쳐, 실행해 나갈 것”이라며 “추진이 결정된 사업들을 반영해 올해 상반기까지 대전 방문의 해 3개년 추진계획을 최종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한송미 기자  shiny_369@naver.com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송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