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대전평생교육진흥원, 늦깎이 학생들의 가슴 떨리는 첫 소풍- 성인문해교육 프로그램 어르신 70여명 체험학습 -

대전평생교육진흥원은 16일(목) 성인문해교육 프로그램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국한의학연구원과 대전화폐박물관을 견학하는 봄 소풍(체험학습)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봄 소풍에는 초등학력인정 문해교육 과정 <행복교실> 학생 40여명과 중학 대비 과정 <희망교실> 학생 30여명이 함께 우의를 다지고 새로운 체험을 하기 위하여 추진됐다.

<행복교실>은 초등학력이 없는 18세 이상의 성인이 5~6학년 수준의 교육과정을 이수하면 초등학력을 인정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희망교실>은 행복교실 졸업자들이 중학과정에 진학하기 전 부족한 학습을 채워주는 보충학습 프로그램이다.

이날 학생들은 한국한의학연구원에서 한의학의 역사와 침구술, 약재의 종류와 효능에 대한 강의와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하였다. 연구단지 종합운동장에서 보물찾기와 장기자랑 등 레크레이션을 통해 학우들과의 우정을 돈독히 하였으며, 대전화폐박물관을 견학하며 우리나라의 지폐 역사에 대해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행복교실의 최고령자(86세)어르신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가는 소풍이라 설레면서도 아쉽다.”면서 “늦게나마 소풍이 무엇인지 알게 해준 진흥원에 고맙다.”라고 전했다.

대전평생교육진흥원은 앞으로도 행복교실과 희망교실의 학생들이 배움에 대한 즐거움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한송미 기자  shiny_369@naver.com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송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