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와인향 물든 영동천, ‘夜한밤에 와인포차’첫날부터 성공 예감

옛 추억을 안주삼아 영동와인 한잔!

영동와인이 만든 소박하지만 낭만가득한 ‘夜한밤에 와인포차’가 첫날부터 많은 군민과 관광객들이 몰리며 성공 개최를 예감했다.

영동의 대표관광자원인 와인과 다양한 문화 컨텐츠가 결합된 홍보행사인 이‘夜한밤에 와인포차’는 지난 31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일까지 3일간 영동천 인라인스케이트장에서 열리고 있다.

‘夜한밤에 와인포차’는 더 이상 와인이 고급 레스토랑에서만 즐기는 것이 아닌, 포장마차라는 대중적이고 소박한 장소에서도 어울릴 수 있다는 컨셉으로 알찬 프로그램과 함께 진행중이다.

첫째날인 지난 31일에는 7080복고감성을 느낄 수 있는 옛 교복과 교련복 무료대여 이벤트가 진행돼, 예전 그 시절의 교복을 입고, 와인을 마시는 특별 이벤트가 열려 방문객들에게 특별한 초여름밤의 낭만을 선사했다.

지역민들은 물론, 관광객들이 함께 어울려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체험과 문화행사가 결합해 즐겁고 유쾌한 시간을 마련돼 큰 호응을 보냈다.

특히, 박세복 영동군수는 이날 검정 교복을 입고 환영인사와 더불어 영동와인으로 만든 칵테일 퍼포먼스까지 보여주며 영동와인 알리기에 열을 올렸다.

이어 군수라는 직함은 잠시 내려놓고, 주민들과 같이 노래를 부르며 군민들 속에 녹아드는 소탈한 모습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이날 군민과 관광객들은 계층과 연령 구분없이 한데 어울려 소통과 화합의 밤을 즐겼다.

주말인 1~2일에도 와인의 낭만이 깃든 홍보이벤트는 계속 이어진다.

둘째날인 1일에는 선착순 300명에게 무료로 가면을 배부한 후 가면무도회가 진행되며, DJ들의 EDM파티로 젊은 연령층의 방문객들에게 영동군의 명품 와인과 관광지들을 알린다.

2일에는 가족, 연인들이 한 여름밤에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재즈, 발라드 프로그램으로 채워져, 행복한 여름밤의 추억을 선사한다.

군 관계자는 “올해 처음 열리는 행사지만 많은 군민들이 호응해 줘 축제가 더욱 알차고 풍성해졌다.”라며, “남은 일정도 세심한 준비로 명품 영동와인의 매력을 적극 알리겠다.”고 말했다.

한송미 기자  shiny_369@naver.com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송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