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영동군, 군민의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 위한 하수도시설 확충 ‘눈길’

금강 상류 수질개선, 군민생활 편의 증진위해 656억원 투입 

충북 영동군이 군민의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과 하천 수질개선을 위해 하수도시설 확충사업에 박차를 가해 눈길을 끌고 있다. 

10일 군에 따르면, 영동군은 영동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과 영동읍 차집관로정비사업 등 올해 하수도시설 설치사업의 일환으로 총 12개사업에 655억97백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도시의 맑고 깨끗한 환경 정비를 기능을 원활히 수행하기 위해서는 친환경적이고 현대적인‘하수처리시설 구축’은 필수 조건이기에, 군은 이 사업에 남다른 공을 들이고 있다. 
먼저, 군은 민선6,7기 역점사업으로 추진중인 힐링관광지 조성과 영동읍다세대 주택 신축으로 인한 하수발생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167억6천6백만원을 투입해 영동공공하수처리시설 용량을 기존 일일 10,000톤에서 13,500톤으로 증설 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신규사업으로 영동읍 예전리 외 5개소 마을에 12.79km를 정비에 85억8천5백만원의 예산을 확보해 사업을 추진하며, 현재 충청북도에 하수도설치사업 인가 신청 진행중에 있다. 영동읍 계산리, 설계리, 회동리 등 노후관로 7.422km를 정비하는 영동읍 차집관로정비사업에 125억 4천5백만원이 투입돼 정비공사가 한창이다. 


이와 함께 영동읍 오정,회동,양정,부용지구 4.127km구간 하수관로정비사업에 33억1천8백만원, 영동읍 부용,매천지구 2.65km구간 하수관로정비사업에 25억9천7백만원의 예산을 확보해 2020년 완공을 목표로 차질없이 진행중에 있다. 또한, 학산면 모리 외 6개소에 대한 소규모공공하수처리시설을 설치(385톤/일, 관로 18.78km) 사업도 2020년 준공을 목표로 217억8천6백만원이 투입돼 원활히 추진되고 있다고 군은 설명했다.? 
군은 탄탄히 닦은 기반 아래 모든 군민이 쾌적한 생활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종합하수처리의 선제적 대응과 체계적 관리에 집중할 방침이다. 

군은 굵직굵직한 사업이 마무리되는 내후년 이후에는 군민들의 정주여건 개선은 물론, 삶의 질이 한 단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매년 강화되는 국내외 환경기준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도시 성장에 발맞춰 선진 하수처리시스템 확장 여건을 최대한 반영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5만여 군민의 쾌적한 생활환경과 대청호의 젖줄인 금강 상류 수질 개선을 위해 하수도시설 확충사업이 기간내 완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지역특성에 맞는 하수도 확충사업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했다.? 한편, 영동군은 환경부에서 실시한 공공하수도 운영실태 평가에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우수기관으로 4년 연속 선정되는 등 전국 최고 수준의 공공하수도 운영능력을 대외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한송미 기자  shiny_369@naver.com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송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