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영동군, 직원 정보를 한눈에! 도내 최초 좌석배치안내시스템 ‘눈길'스마트 PC 영상회의, 혁신 아이디어방 등 스마트한 업무시스템 잇따라 구축

  충북 영동군이 군정방침인 ‘행정의 투명화’에 맞춰 소통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한 업무 시스템을 잇따라 구축해 눈길을 끌고 있다. 


군은 최근 전국 기초 지자체 중 선도적으로 스마트 PC 영상회의를 실시한 데 이어 도내 최초로 ‘직원 좌석 배치 안내시스템’을 구축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이 시스템은 직원 배치도를 디지털화하여 직원 안내서비스를 제공하고 민원인이 담당자의 업무내용과 재실 현황 등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게 하는 장치다. 

군은 이 시스템을 적용해 군청 현관 로비, 민원실, 군 의회에 키오스크 각각 1대씩 총 3대와 각 부서 출입문 옆에 터치형 모니터 23대를 설치했다. 

군청 각 부서 출입구 옆에 인쇄돼 걸려있었던 기존 안내판은 인사이동 시 수작업으로 처리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고, 부서별로 규격과 모양이 제각각이어서 통일성을 저해하고 있었다. 

이에 군은 업무방식을 내부 행정 시스템과 연계하여 자동으로 표출되도록 하였고 43인치 대형 모니터로 설치하여 시인성을 좋게 하였으며 직원을 터치하면 더 크게 그리고 더 자세한 담당업무까지 볼 수 있도록 하였다. 

무엇보다, 이 직원 좌석 배치 안내시스템은 갈수록 고도화되고 발전 양상이 빨라지고 있는 스마트 시대 트렌드를 반영해 도내 최초로 구축한 점이 눈에 띈다. 

또한, 직원들이 재실현황을 스마트폰 앱 에서도 변경 할 수 있도록 기능을 구현한 것은 전국 최초이다. 

특히, 본관 중앙현관과 민원동, 의회동에 설치된 키오스크에서는 군청사의 층별 부서 안내 및 사진, 성명, 담당업무 등의 직원 정보는 물론, 재실 현황까지 파악할 수 있어 주민 이용에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영동군 군수는 “기존 설치돼 있던 직원 안내판이 글씨가 작고 눈이 침침해 잘 보이지 않는다는 일부 군민들의 말을 듣고 큰 모니터로 직원 안내를 대신하면 좋지 않을까하는 아이디어가 떠올라 시스템을 구축하게 됐다”라며, “군민 편의를 우선시하며 군민에게 한걸음 다가가는 소통행정을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했다. 

한편, 영동군은 청사 내 협업·소통센터 설치, 국회도서관 원문 자료 열람 시스템 구축, 스마트폰 앱을 활용한 혁신 아이디어방 운영, 스마트 PC 영상회의 실시 등 직원 간 내부 소통과 협업을 바탕으로, 유연하고 일 잘하는 조직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박서현 기자  zoomokok@hanmail.net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