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청양 노부부의 ‘삶이 끝날 때까지는’ 휴스턴영화제 ‘금상’지난해 KBS1 TV ‘인간극장’ 통해 전국 시청자에 감동 선사

청양군 화성면 기덕리 임승팔(85세)․이영희 노부부의 애틋한 부부애를 그린 다큐가 제52회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 TV시리즈 다큐멘터리 부분 금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임승팔 씨의 속 깊은 아내 사랑은 지난해 10월 29일부터 11월 2일까지 KBS1 TV ‘인간극장’ 시간에 ‘삶이 끝날 때까지는’ 편으로 전국에 소개됐다. 

임씨는 100년 세월의 흔적이 묻어있는 고택에서 거동이 불편한 아내를 돌보고 있다. 고관절을 다친 아내는 재수술 이후 대부분의 시간을 침대에서 보낸다. 

스물네 살 때 2대 독자였던 임씨에게 시집온 아내 이영희 씨는 시부모님에 시할머니까지 층층시하 어른들을 모시고 살면서도 불평 한 마디 없었다. 과거 연탄가스중독 사고로 일상생활이 어려웠던 임씨를 간호하고 사업 뒷바라지까지 하며 남편 곁을 지켰다. 

아내에게 고생만 주었다는 미안함과 고마움에 임씨가 홀로 아내를 보살핀 지 어느덧 5년여. 아내는 요구르트 하나 혼자 먹을 수 없게 되었지만, 그의 눈에는 처음 만났을 때처럼 여전히 희고 사랑스럽다. 

시를 좋아하는 아내를 위해 시집을 펼치고 옛 사진을 보여주며 아내의 시간을 조금이라도 더 붙잡기 위해 힘을 다하는 임씨. 아내를 향한 그의 지극정성은 방송이 나가는 동안 전국의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적시며 깊은 감동을 남겼다. 

노부부는 가족 간 사랑 외에도 부모 없는 아이들을 자식처럼 보살펴 온 행적으로도 이웃의 칭송을 듣고 있다. 

한편 KBS1 TV는 시청자들의 요청에 따라 7월 22일(월)부터 26일(금)까지 5일간 오전 7시 50분 인간극장 시간에 재방영할 예정이다. 

 

 

조예은 기자  zoomokok@hanmail.net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예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