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시민 문화적 갈증 해소를 위해 SNS로 온라인 공연 펼친다.대전시립예술단, 코로나19로 문화예술기관 장기간 폐쇄 SNS를 이용한 공연 제공
(출처: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대전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문화예술기관들이 장기간 폐쇄된 가운데 시립예술단의 지난 공연 영상을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통해 제공하고 나섰다.

 

대전시에 따르면 현재 문화예술기관은 대부분 임시 휴관(폐쇄)됐으며, 예술단체들은 재택근무 또는 휴업중이다.

 

이런 가운데 시립예술단은 그동안 공연한 공연실황 중 우수 콘텐츠(공연)를 선별해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페이스북, 유튜브, 인스타그램)등에 게재해 애호가들과 시민들의 문화적 갈증을 채워주고 있다.

 

시립교향악단은 제임스저드 예술감독만의 음악을 엿볼 수 있는 마스터즈 시리즈, 앙상블의 진수를 볼 수 있는 챔버 시리즈, 유럽 순회공연들을 중심으로 게재하고 있다.

 

시립무용단은 이응노 화백의 ‘군상’을 주제로 한 작품을 중심으로, 시립합창단은 빈프리트 톨 예술감독과 함께 한 정기공연과 서울 특별공연 실황 등을, 시립청소년합창단은 음악극 ‘그날의 외침’공연을 중심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게재하고 있다.

 
 

4월 이후에도 코로나19로 인한 공연장 휴관이 계속 될 경우 시립예술단은 무관객 공연영상이나 공연실황중계를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애쓰는 시민들의 지친 정서를 위로할 수 있도록 시립예술단의 다양한 활동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김경현 기자  rg2020@naver.com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