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딸기 팁번, 병해충 피해 주의 당부육묘 초기 관리는 필수
출처: 클립아트코리아 (기사와 무관)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14일 성공적인 딸기 육묘를 위한 육묘 초기 영양 관리와 철저한 병해충 방제를 당부했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설향’ 품종은 육묘 초기 런너(줄기)의 끝이 검게 마르고 신엽이 오그라드는 ‘팁번’ 현상이 자주 나타난다.


팁번은 일조량이 강해지는 봄철에 하우스 내 환경이 건조하고, 토양 내 비료 농도가 높을 때 주로 발생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육묘 하우스가 햇볕에 노출되지 않도록 차광하고, 토양이 건조해지지 않도록 수분을 일정하게 관리해야 한다. 


또 과다한 질소 시비를 주의해야 하며 월 1∼2회 칼슘제를 관주하는 게 좋다. 

 

도 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 관계자는 “딸기 재배에서 가장 중요한 과정은 육묘”라며 “딸기 육묘 기술, 병해충 방제 등 딸기 농가의 소득 증대를 위해 기술 개발 및 현장 기술 지원 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딸기는 25도 이하의 신선한 기후를 좋아하는 여러해살이 열매 채소다. 아무런 시설이 없는 곳에서 제대로 익으려면 5월 이후가 되어야한다고 한다.


딸기는 가을에 심어 이듬해 봄에 수확이 가능한 작물이므로 최소 2년 이상 밭을 사용할 수 있는 조건이 되어야 심어볼 수 있다고 한다.

김경현 기자  rg2020@naver.com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