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추풍령급수탑공원, 코로나19 달래는 장미꽃 활짝

 

 

 

영동군 추풍령급수탑공원 내 장미정원에 장미꽃이 하나둘 피어나기 시작하며, 코로나19로 지친 이들을 달래고 있다.

 

군은 추풍령급수탑공원 활성화를 위해 매년 지속적인 투자와 특화사업을 추진중에 있으며, 좀 더 풍성한 볼거리 제공을 위해 주요 산책로에 장미정원을 한창 꾸미고 있다.

 

지금은 43,250㎡ 면적에 형형색색의 장미들이 꽃봉우리를 터트리며 향긋한 꽃내음과 우아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이 곳에서도 '거리 두기' 방역 지침을 지키면서도 여유를 즐기는 비대면 방식으로 방문객들의 꾸준한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이 장미정원은 군민들의 든든한 후원이 뒷받침돼 만들어진 정원이라 의미가 크다.

 

장미전문가로 잘 알려진 영동읍 안대성 씨는 지역발전과 관광활성화에 힘을 보태고 싶어, 지난 2018년 추풍령급수탑공원에 애지중지 키운 장미 2,000본을 기증했으며, 올해초에도 500본을 기탁하며 의미있는 나눔을 실천했다.

 

유기질비료 등 생산업체인 추풍령면 고구름영농조합법인(대표 정남수)도 지난달 2년째 조경을 위한 퇴비를 지원하며 힐링이 있는 공원꾸미기에 힘을 보탰다.

 

이 장미정원은 올해 10월까지 피고 지고를 반복해 올 가을까지 아름다움을 뽐낼 예정이다.

 

군은 야외 시설이기는 하지만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예방을 위해, 외부 시설물과 출입구 등에 대한 주기적인 소독활동을 추진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관광산업이 활성화됐을 때, 많은 이들이 이 곳에서 여유와 쉼을 찾고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세심하고 체계적인 공원관리에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한편, 추풍령역급수탑은 1939년 건립 이 시설물은 경부선을 운행하던 증기기관차에 물을 공급하기 위해 설치된 급수탑이다.

 

군은 대중에게 잘 알려진 추풍령 이미지와 주변의 수려한 경관에 접목시켜 명소로 육성하고자 추풍령급수탑공원을 조성했다.

 

 

나현아 기자  hyun_aaaa@daum.net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