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자연의 싱그러움이 가득! 영동 정보화마을 건강먹거리 눈길
출처 : 영동군청 홈페이지

 

현재 충북 영동군에서는 수박, 토마토, 블루베리 등 명품 농특산물 출하가 한창이다.


충북 영동군의 정보화마을들이 명품 농산물들을 수확해 영동을 알리며 농촌에 새로운 활력을 만들고 있다.


이들은 충북 영동군만이 가용할 수 있는 청정자연의 힘을 활용해 농장물 품목 차별화 등으로 농촌 활성화를 꾀하겠다는 목표를 두고 있다.


그리고 이 목표을 기반하여, 현재 마을 전체는 모두 의기투합하여 정보화마을 운영에 정석을 보여주고 있는 중이다.


영동군에는 지난 2005년부터 황산포도마을(학산 황산리)과 2008년부터 솔향기수박마을(양산 송호리)이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군은 주민들에게 컴퓨터를 보급하고, 마을에 정보센터와 인터넷망을 구축하는 한편, 정보화 교육과 마을홈페이지 운영을 지원해 많은 성과를 내고 있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체험프로그램 등은 운영이 제한되고 있지만, 주민들은 그 만큼 농사에 정성들여 고품질의 건강 먹거리 생산에 주력하고 있다.


양산면 송호리의 솔향기수박 정보화마을은 이 지역 특산품인 수박과 당근을 이용한 농촌체험마을을 조성해 인터넷을 통한 전자상거래로 농촌소득을 증대시키고, 매년 여름철 3만명 이상이 찾아오는 송호 유원지를 홍보하고자 조성됐다.


특히, 지역의 특산품인 수박과 토마토는 금강의 맑은 물과 유기질이 풍부한 토양에서 자라 당도가 높고 질감 면에서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아 전자상거래와 직거래 장터 등에서 주목받고 있다.


현재는 수박과 토마토를 주로 생산하며, 전국 소비자들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수박은, 도매시장에서 코로나19 등 여러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1kg당 1,500~1,800원의 가격을 받으며 이름값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학산면 황산리의 황산포도마을은 청량한 대나무숲으로 둘러싸이고 싱그러운 포도송이가 넘치는 마을로 잘 알려져 있다.


천혜의 자연경관이 살아 숨 쉬는 마을로, 주민 대부분이 포도재배에 종사하고 있으며, 그 명성에 걸맞게 최고의 품질관리를 통해 당도 및 향이 좋은 포도만을 엄선하여 생산하고 있다.


현재 주 생산 과일은 비타민이 풍부하고 미네랄 함양이 높아 항산화 식품으로 잘 알려진 블루베리이며, 영동의 여름 대표과일인 포도 출하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이들 마을은 급변하는 정보화 시대에 발맞춰, 인터넷 매체를 통해 소외된 농촌에는 전자상거래와 직거래를 실시해 마을 주민들 소득을 증대하고, 주민간 자체 교육과 기술정보를 활발히 교환해 발전기반이 확고히 다지고 있다.


군도 이에 호응해, 각 마을들이 가진 지역 특색을 녹여내 6차 산업의 성공모델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다양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하겠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영동의 정보화 마을들은 전자 상거래의 이점을 십분 살려 명품 농산물과 영동을 전국에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코로나19로 침체된 농촌사회에 새로운 변화를 불어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이지윤  jiyun6629@naver.com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