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학대피해 아동시고와 상담 활성화
사진: 대전시정구호

 

대전지역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학대피해 아동 신고와 상담이 활성화된다.

 

대전시는 최근 심각해진 아동학대를 신속하게 발견하고 조치하기 위해 79개 동 행정복지센터 상담실을 아동학대 신고 및 상담을 위한 창구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대전시는 아동의 안전 확보와 재 학대 방지를 위한 공적 책임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아동이 사는 곳 인근에서 학대신고 및 상담을 용이하게 할 수 있도록 행정복지센터에서 아동학대 상담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현재 대전지역 민간영역에서는 지에스25(GS25) 편의점과 경찰청이 연계해, 아동이 자주 이용하는 편의점을 통해 학대를 발견·신고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취지로 주민의 접근성이 높은 행정복지센터를 이용, 아동학대 예방 상담을 진행해 대전시 전체 포괄적인 아동 안전망을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서는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이 각종 복지 상담을 진행하고 있지만, 아동학대에 대한 상담은 미비한 편이다.

 

아동이 거주하는 관할 행정복지센터로 찾아오면 학대 상담을 진행해 학대 정도에 따라 경찰청과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신고 할 수 있으며, 부모와의 상담도 가능하다.

 

이를 위해 경찰청은 학대신고 안내 등에 협조하고 있으며, 대전시에서는 행정복지센터가 아동을 지키고, 도와줄 수 있는 공간이라는 것을 알리기 .위해 행정복지센터마다 홍보포스터를 부착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아동이 거주하는 지역의 관할 행정복지센터에서 아동학대 등에 대한 상담 접수가 원활히 이뤄진다면 학대를 발견하고 조치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은 정부가 포용적 복지국가의 일환으로 아동학대 대응체계를 전면 개편함에 따라 10월부터 서구를 시작으로 2021년에는 자치구 전체에 아동학대전담공무원과 아동보호전담요원이 배치돼 아동학대에 대한 공공성과 책임성이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김경현 기자  rg2020@naver.com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