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코로나 19 신속 검사 실시로, 지역 감염을 예방하다
사진: 영동군청 제공

 

지역의 노점상, 전통시장 상인들을 대상으로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하며 영동군은 코로나19 차단과 숨은 확진자 찾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14일, 영동 장날을 맞아 시장 상인 등 대중을 만나고 이동이 잦은 방역 취약계층 300여명을 대상으로 신속항원키트를 활용한 검사를 영동군은 실시했다.

이는 혹시 모를 지역내 무증상 확진자를 조기 발견하고,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해 파생되는 행정·방역활동 마비를 막기 위한 선제적인 조치다.

총 2개조 4명의 검사요원들이 투입돼 영동전통시장 제1주차장에서 검사를 진행했으며, 신속항원검사로 진행했다. 신속항원검사는 면봉으로 콧속을 긁어 검체를 채취해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진단법으로 감염여부를 20분~30분 이내 확인할 수 있는 검사방법이다.

빠른 결과가 나온다는 장점을 가진 검사기에, 3백여명이 넘는 많은 인원을 대상으로 검사가 진행됐음에도, 일사천리로 검사가 이루어졌고, 검사결과 검사인원 전원 음성으로 나왔으며 특이사항은 없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가 계절적 요인, 사회적 상황과 맞물리면서 곳곳에 위험에 도사리고 있다.”라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코로나19 대응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며, 군민들도 다소 불편이 따르더라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영동군은 연말연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행정명령 발령 후, 사람들의 출입이 잦은 식당 및 카페, PC방, 실내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더욱 꼼꼼한 방역활동을 추진중이다.

이와 함께 해외입국자, 자가격리자, 요양시설 등 방역 취약계층은 더욱 철저한 모니터링을 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의료방역대책반 및 선별진료소를 상시 운영하며, 비상대응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나현아 기자  zoom365@zoominkorea.kr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