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과일의 고장 위상이 더욱 확고해 지는 충북 영동!

 

 

 

과일의 고장 충북 영동군이 2021년에도 틈새농업육성지원사업을 지속 추진하며, 지역 농업의 경쟁력을 높인다.

 

군은 지난 2009년부터 농업의 다양화, 차별화를 위해 웰빙시대 다양한 소비패턴의 틈새시장을 공략하여 농업인 새소득 개발에 세심한 관심을 기울여 왔다.

 

군은 올해도 이 지원사원을 중심으로 농가 소득 증대와 지역농업 명품화에 세심한 관심을 기울이기로 했다.

 

농가당 지원한도액은 2천만원이며 영동군내 주소를 두고 농업에 종사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지원품목은 특이품목, 신품목의 식재 및 생산기반시설이다.

 

다만, 최근 3년간 동사업 포기자, 최근 5년간 동사업 기지원자, 기존의 보편화된 품목 및 축산시설, 가공·유통시설, 임산물 소득원 등은 제외된다.

 

사업을 희망하는 농가는 2021년 1월 31일까지 사업대상부지 소재지 읍·면사무소 산업팀에 사업제안서와 사업추진확약서, 추진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군은 2월중 심사를 거쳐 대상자를 선발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군청 농정과 과수원예팀(☎ 043-740-3481)로 문의하면 된다고 밝혔다.

나현아 기자  zoom365@zoominkorea.kr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