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비대면 서비스를 통해 어르신 외로움 달랜다.
사진: 대전시청

대전시장은 5일 오후 유성구노인복지관을 방문해 관내 노인복지관(7개소) 비대면(Ontact) 서비스 시스템 시연회를 가졌다.

 

그동안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라 복지관 휴관이 반복되어 이용하는 어르신들에게는 어려움이 있었는데, 휴관으로 인한 운영비 잔액과 시비 1억 2천만을 들여 관내 모든 노인복지관(7개소)에 비대면(Ontact)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다양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날 시연회에는 대전시 관내 노인복지관 신년교례회를 겸해서 이루어졌으며, 복지관 종사자와 생활관리사 등 400여 명이 비대면으로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 자리에 참석한 대전시장은 “대전시가 이미 고령사회(노인인구 14%)로 진입한 만큼 이에 걸맞는 복지관별 정보공유는 물론 개인별 맞춤 서비스 등 정보로부터 소외가 없도록 노력하고, 어르신들의 복지서비스를 확대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경현 기자  zoom365@zoominkorea.kr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