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연탄과 함께 찾아온 봄바람같은 따뜻한 온정
사진: 영동군청

충북 영동군 용화면에 거주하고 있는 장 모 씨(69세)가 연탄으로 따뜻한 나눔을 실천했다.

평소 애향심이 높고 지역사람들에게 많은 정을 나누던 장 모 씨는 최근 가정내 사용하지 않는 연탄 약 1,000여 장을 어려운 이웃에게 나누기로 결심하였다.

하지만 연탄을 꼭 필요로 하는 이웃을 찾기 힘들고, 개인적으로 연탄배달이 어려워 용화면 새마을협의회에 도움을 요청했다.

이날 용화면 새마을지도자들은 요청에 적극 응해, 의미있는 나눔에 동참하기로 했다.

용화면새마을협의회는 총 22명이 활동하고 있으며, 이번 배달봉사 이외에도 코로나19 방역활동, 불우이웃 돕기 등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들은 내부 회의를 통해 면내 소외계층 가구를 선정하고, 직접 연탄을 받아 대상가정에 안전히 전달했다.

기부자 장 모 씨는 “코로나19로 위축되어 다른 어느 때보다 추운 겨울을 견뎌냈던 소외된 이웃에 작고 따뜻한 온정이 봄바람처럼 불어오는 봄이 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용화면 새마을협의회장은 “좋은 일에 동참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매우 감사하고, 새마을협의회에서도 앞으로 소외된 이웃들과 따뜻한 정을 나누고 지역사회의 화합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변홍주 기자  zoom365@zoominkorea.kr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홍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