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송해룡 교수 연구팀, 미디어 4.0 시대에 대한 성찰을 담은 책 발간소소한 '변화'의 수준을 넘어 거대한 구조적 '혁명'으로 나아가고 있는 '미디어 4.0 시대'

“기존 매스미디어가 중심인 미디어 1.0 시대, 인터넷 혁명이 촉발한 미디어 2.0 시대, 모바일 혁명이 촉발한 미디어 3.0 시대를 지나 스마트미디어 기반의 매스미디어, 인터넷, 모바일이 공존하는 ‘미디어 4.0 시대’로 진화 중이다” 성균관대학교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이자, 한국방송학회장 등을 역임한 송해룡 교수의 '미디어콘텐츠 4.0'의 머리말 중 일부분이다.

저자는 이 책에서 4차 산업혁명을 맞이하여 현재의 미디어 패러다임을 소소한 '변화'의 수준을 넘어서 거대한 구조적 '혁명'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지금의 미디어 환경을 '커뮤니케이션 4.0시대의 도래', '미디어 4.0 전경', '콘텐츠 4.0 콘텍스트', 이렇게 세 가지 범주로 나누고 총 14가지 질문과 대답으로 구성을 하여 미디어콘텐츠 4.0 패러다임이 제기하는 질문에 대한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분야 전문가들의 실체적 접근을 보여주고 있다.

책은 올 8월 연구 정년을 맞이하여 강단을 떠나는 송해룡 교수를 기념하고자 제자들과 함께 교수의 학문적 발자취를 담아내고,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융합적 연구주제를 확장해 나가고자 저술되었다. 

미디어콘텐츠 4.0 세상에서 벌어지는 수많은 현상을 당연한 것으로, 자연스러운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요즘의 우리에게 저자는 이 책을 통해 학제 간 연구, 학문 간 융합과 통섭을 끊임없이 시도하며 폭넓고 깊이 있게 연구하여 새로운 미디어콘텐츠 세상을 통찰하는 '지혜의 눈'을 제공하고 있다.

이 책은 쉼없이 변화하며 움직이고 있는 미디어콘텐츠 4.0 세상의 이면을 살펴보는 세심함 속에서 우리는 지혜와 혜안을 가질 수 있게 해줄 것이다.

'미디어콘텐츠 4.0'의 저자, 송해룡 교

 

김진호 기자  cc900@daum.net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