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100년 역사가 영근 과일나라테마공원 배나무, 한해 결실 맺어봄의 냉해와 연이은 태풍 이겨내고 탐스러운 자태 뽐내

봄의 냉해와 연이은 태풍 이겨내고 탐스러운 자태 뽐내

과일의 고장 충북 영동군의 100년 배나무가, 봄의 냉해와 가을 태풍을 이겨내고 한해 결실을 맺었다.

영동읍 매천리 과일나라테마공원내 자리잡은 이 20그루의 배나무들은 105살 안팎으로 추정된다.
심천면의 원조 후지사과와 더불어, 과일의 고장 영동군의 상징적 존재다.

신고 품종으로 수고 3~3.5m, 둘레 150~200㎝ 정도로, 아직도 탐스러운 배를 일궈내며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다.

100년의 세월이 영근 열매를 먹으면 100세까지 건강하게 장수할 수 있다는 이야기도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최근 연이은 가을 태풍으로 일부 낙과 피해가 있었지만, 체계적인 관리 덕에 여전히 달고 시원한 신고 배 특유의 맛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군은 지난 1~2일 본격적으로 탐스럽게 영근 배를 수확했다.

그동안 힐링사업소 직원들이 전정과 병해충 방제, 시비 등 정성스럽게 직접 농사를 지은 결과여서 수확의 기쁨을 한층 더 하고 있다.

수확한 배는 과일의 고장 영동을 알리는데 활용하거나 체험·연구용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1년간의 정성스러운 손길과 체계적인 관리 덕택에 100년 배나무들이 올해도 건강한 결실을 맺었다”라며, “영동군의 상징이자 자랑거리인 이 배나무들의 관리에 더욱 세심한 관심을 기울이겠다”라고 했다.

한편, 이 배나무들은 일제강점기 때인 1910년께 일본인들이 시험재배용으로 심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후 3대에 걸쳐 재배되던 땅(693㎡)을 2008년 영동군이 공원부지로 매입해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100년의 배 재배 역사’를 적은 안내판을 설치하고, 배꽃을 즐기고 아름다움을 느끼며 걸을 수 있도록 산책로도 조성했으며, 1억5천여만원을 투입해 홍보시설물 설치 공사도 진행중이다.

 

 

나현아 기자  nawo0705@naver.com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