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이상기상으로 가을배추 재배 관리 주의해야한다
사진출처: 클립아트코리아 (기사와 무관)

충북 괴산군 농업기술센터는 최근 잦은 강우와 일조량 부족 등 기상 불량에 대비해 배추 육묘 및 재배 관리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가을배추는 7월 하순부터 종자를 파종해 정식 전 8월 중하순(20~25일)까지 묘를 키운다.

올해는 묘를 키우는 기간 잦은 강우로 인한 일조량 부족으로 웃자람 현상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농가에서는 관수량을 줄여야 하고 칼슘제 등을 주기적으로 살포해 관리해야 한다.

관내 농가 대부분은 가을배추를 절임배추용으로 재배하기 때문에 8월 중하순에 정식을 해야 적당하다.

밑거름 양은 밭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보통 1,000㎡당 퇴비 2,500~3,000kg, 질소 20~26kg, 인산 12~20kg, 칼리 20~30kg를 주면 되고, 석회나 붕소 결핍증에 대비해 석회 80~120kg, 붕산 1~1.5kg도 챙겨줘야 한다.

배추를 정식한 후 추비는 15일 간격으로 3~4회 정도 뿌려주고, 결구(채소 잎이 여러 겹으로 겹쳐서 둥글게 속이 드는 일)가 시작되는 시기에는 배추가 영양분을 가장 많이 필요로 하므로 웃거름과 관수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뿌리혹병, 무름병, 배추좀나방 등 병해충이 많이 발생하는 포장에서는 정식 전 토양에 적용약제를 살포하거나 배추 육묘에 적용약제 처리를 해야 한다.

기술센터 관계자는 “장마가 길어져 일조량이 적은 이상기상에 대비해 농가의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중부지방은 14일 경기, 강원, 영서 북부에서 시작된 비를 시작으로 중부지방에 강하고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했다.

16일까지 비가 계속 올거라는 일기예보에 농가피해가 적도록 단단히 준비를 해야겠다.

김경현 기자  rg2020@naver.com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