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마늘, 양파 겨울피해 없도록 월동준비 끝!
사진: 보은군청

 

보은군 탄부면 농가들이 2021년산 마늘, 양파 파종과 식재를 마무리하며 월동준비에 분주하다.

 

마늘과 양파는 기온이 4℃이하로 내려가면 생육이 정지되는데 월동기는 12월 중순에서 2월 상순까지로 볼 수 있으나 땅 온도는 외부 온도보다 높게 유지되기 때문에 겨울동안에도 새 뿌리가 나와서 자라게 된다.

 

탄부면은 3년전 겨울철 이상기온으로 1주일 이상 지속되는 영하 17~20℃의 매서운 날씨와 잦은 폭설로 발아시기에 뿌리를 내리지 못했으며 뿌리를 내린 마늘마저 들뜸현상으로 인해 큰 피해를 본 바 있다.

 

이에 올해는 동해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일치감치 마늘과 양파 재배지에 왕겨를 덮고 보온 비닐을 씌우며 겨울나기에 나서고 있다.

 

탄부면은 보은군의 대표적인 마늘과 양파의 주산지이다.

 

마늘은 보은군 총 재배면적의 64%(50.5㏊)를, 양파는 72%(8.5㏊)를 차지하고 있으며 마늘은 1농가당 재배면적이 약1㏊이고 양파는 약0.7㏊이며 매년 재배면적을 확대하고 있다.

 

탄부면마늘작목반 관계자는 “올 겨울 기상이변 없이 지나가길 바란다며 철저한 관리를 통한 고품질의 마늘, 양파 수확으로 농가소득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경현 기자  rg2020@naver.com

<저작권자 © 줌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